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욕설테러 당한 서경덕 "내딸 욕한다고 김치가 중국것 되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김상선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김상선 기자

  
한국 홍보전문가인 서경덕(사진) 성신여대 교수가 중국 네티즌들이 자신에게 보낸 욕설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런다고 김치·한복이 중국 것이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서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하루 일과의 시작은 중국 네티즌이 보낸 메일, DM(다이렉트 메시지), 댓글들을 지우는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서 교수는 "(중국의) 인구수가 많다는 걸 여실히 느낀다"며 그동안 그가 받아 온 일본 극우들의 협박 메일과는 양적에서 차원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를 욕하는 건 상관없지만 '네 새끼나 똑바로 교육시켜라!', '네 딸은 말이야' 등 가족을 건드리는 건 참을 수 없다"면서 "중국 네티즌 여러분!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런다고 김치, 한복 등이 중국 것이 되질 않는다"며 "또한 이런다고 윤동주 시인이 중국인이 되질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이렇게 할애할 시간이 있다면, 중국만의 훌륭한 문화를 한 번 찾아보길 바란다"며 "그런 중국만의 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는데 시간을 할애해달라"고 조언했다. 
 
앞서 서 교수는 중국으로 돼 있는 윤동주 시인의 국적을 정정해달라는 항의 메일을 중국 포털 바이두 측에 보낸 바 있다. 또 중국의 '김치공정'에 항의해 뉴욕타임즈(NYT)에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환구시보가 서 교수의 활동을 비판하자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며 "자신들이 왜곡하려는 김치, 한복, 독립운동가 국적 등을 제가 올바르게 잡으려고 당당하게 맞서니 두려웠나 보다"고 비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