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위원장 '이석태' 기피신청…憲 만장일치 기각했다

헌법재판소가 8일 이석태 헌법재판관을 탄핵심판 재판부에서 제외해달라는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 측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연합뉴스]

헌법재판소가 8일 이석태 헌법재판관을 탄핵심판 재판부에서 제외해달라는 임성근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 측의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연합뉴스]

임성근(57ㆍ사법연수원 17기) 전 부산고법 부장판사가 탄핵심판 주심인 이석태 헌법재판관을 상대로 낸 기피 신청이 기각됐다.
 
헌법재판소는 8일 심리에 관여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임 부장판사의 기피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각 결정은 기피 당사자인 이 재판관을 제외한 나머지 8명의 재판관의 결정으로 이뤄졌다. 
 
헌재의 결정은 지난달 23일 임 전 부장판사가 헌재에 기피 신청서를 낸 지 13일 만에 나왔다.  
 
이석태 헌법재판관 [뉴스1]

이석태 헌법재판관 [뉴스1]

임 전 부장판사는 이 재판관이 2015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장을 지냈고, 2004년부터 2006년까지는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회장 등을 역임했다는 이유로 기피신청을 했다. 임 전 부장판사 측은 국회가 탄핵의 주요 사유로 제시한 ‘세월호 7시간 재판 개입’ 의혹 등에 대해 이 재판관에게 공정한 판단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헌재는 기피 기각 결정문에서 "세월호 특조위원장과 민변 회장 등을 지냈다는 사정만으로는 이 사건에서 공정한 심판을 기대하기 어려운 객관적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임 전 부장판사 측은 “재판을 받는 입장에서 헌재의 기각 결정에 대해 특별한 입장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임 전 부장판사의 기피 신청으로 지난달 26일로 예정됐던 1차 변론준비기일이 연기됐다. 헌법재판소법은 기피 신청이 있는 경우 소송 절차를 정지해야 한다는 민사소송법을 준용하기 때문이다. 임 전 부장판사는 지난달 28일 임기 만료로 퇴임했고, 탄핵 심판 첫 재판은 퇴임 후 자연인 신분으로 받게 됐다.  

 
헌재는 이날 기피 기각 결정을 하면서 추후 기일을 언제로 다시 지정할지는 아직 당사자들에게 통보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헌재 결정으로 임 전 부장판사의 탄핵 심판 절차도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수정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