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與 '검수완박'이라며 공수처 수사기소 독점…코미디"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와의 단일화 2차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금태섭 전 의원이 검찰개혁, 가덕도 논란과 관련해 현 정권의 일관성 없는 정책을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사, 기소권 분리를 하려면 모든 기관에 같이 적용해야 한다”면서 “자기들이 만든 공수처는 기를 쓰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독점하게 하면서 검찰에 대해서는 ‘검수완박’을 하겠다고 나서니 논의가 불가능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검찰이 적폐청산 수사할 땐 수사/기소권 분리 얘기를 꺼내기도 힘들게 막았다” 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수사/기소권 분리에 대해서 말을 바꿨느니 말았느니 하는 것은 전제가 거짓인 명제를 놓고 참인지 거짓인지 따지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금 전 의원은 “적폐청산 때 검찰 특수부를 오히려 강화하면서 경찰에는 당근으로 수사지휘권을 폐지하다시피 하는 수사권조정안을 시행했던 여권이 입장을 180도 바꿔서 수사/지휘권 분리를 하겠다고 나섰다”며 “경찰은 수사권도 독점하고, 통제(지휘)도 받지 않는 모양이 된 것”이라고 여권의 검수완박 주장을 비판했다.
 
더불어 “여러 이유를 들어 4대강을 반대하다가 갑자기 가덕도에 대해서는 가슴이 뛴다고 하면, 논의가 불가능해지는 것이다”며  “코미디가 아닌가, 정말 나라꼴이 걱정스럽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