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숙해져 돌아왔다" '좋알람2' 김소현-송강, 올봄 설렘 한스푼[종합]

배우 송강과 김소현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송강과 김소현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김소현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김소현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송강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송강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좋아하면 울리는2' 김소현의 마음은 송강으로 향할까. 정가람으로 향할까. 1년 7개월의 기다림 끝에 새로운 시즌이 찾아왔다. 공개까지 4일이 남았다.  

 
8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김소현과 송강, 김진우 감독이 참석했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 김소현(조조)과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 정가람(혜영), 송강(선오)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다.  
 
김소현은 시즌2 공개를 앞둔 소감에 대해 "선오랑 오랜만에 만났는데 어른이 된 느낌이다. 시즌2와 잘 맞는 상황인 것 같다. 반갑고 좋다"라고 운을 뗐다. 송강은 "시즌1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 시즌2로 인사를 드리게 돼 감사하다. 시즌1 공개를 앞뒀던 떨리는 마음이 다시금 떠오른다. 감회가 새롭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9년 8월 8부작 시리즈로 공개된 시즌1은 전세계에서 열띤 호응을 얻었다. 김소현은 "주변에서 '시즌2 언제 나오냐' '어떻게 결말을 맺느냐' 등 '좋알람'과 관련한 질문을 많이 받아 인기를 실감했다"라고 회상했다.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1 공개 이후 SNS 팔로워 수가 25배 증가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시즌1이 공개된 다음날부터 팔로워 수가 급증하더라. 얼떨떨하기도 하고 신기했다.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25배가 급증하면 어떤 기분일까 궁금했는데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에는 어플의 기능이 추가된다.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면 울리는 것에 이어 미래에 좋아할 사람을 예측까지 해주는 기능이 늘어난다. 김진우 감독은 "어플이 알려주는 선택, 그리고 그 어플의 선택과 별도로 반응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재미 요소 중 하나다. 이와 함께 '성장'이란 포인트가 시즌1과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좋알람' 어플을 직접 써본 소감에 대해 묻자 김소현은 "좋아하는 사람을 알려주는 것도 신기했는데 좋아할 사람을 알려주는 게 굉장히 놀라웠다. 저를 좋아할 사람들이 얼마나 있나 신경 쓰게 되더라. 마음이라는 게 변할 수도 있지 않나. 그런 부분들이 신기했다"라고 말하면서 "조조는 굉장히 방어적인 사람이라 방패 앱을 깔아 누굴 좋아하는지 못 보게끔 했는데, 방패 때문에 답답하기도 하고 언제까지 방패에 가려져 지내야 하나란 생각이 들어 조금씩 발전하는 모습이 시즌2에 담긴다. 감독님의 조조에 대한 애정이 커서 그 애정에 보답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귀띔했다.    
 
송강은 "시즌1과 비교했을 때 톤부터 달라진다. 시즌1은 고등학생의 풋풋함을 접할 수 있었다면, 시즌2엔 모두가 성숙해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시즌1 인물들의 갈등이 어떻게 극복되는지 봐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진우 감독 역시 시즌2에서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준 캐릭터로 송강이 분한 선오를 언급했다. "본인 스스로도 어른스러워졌다고 얘기하지 않나. 선오란 캐릭터에 대해 스스로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 깊은 고민, 성실한 고민이 있다면 캐릭터가 성숙해질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 그만큼 송강의 캐릭터에 대한 고민은 깊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시즌1 공개 전엔 긴장 가득한 모습이었다면, 시즌2 공개를 앞두고는 집에 돌아온 것처럼 편하고 설렘 가득한 마음이라고 입을 모은 김소현과 송강. 보다 성숙해진 로맨스 속 김소현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1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