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좋알람2' PD "캐릭터 고민 깊었던 송강, 누구보다 성숙해져"

배우 송강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배우 송강이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김진우)은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와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 드라마로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열연한다. 12일 첫 방송. 〈사진=넷플릭스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3.08/

 송강이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를 통해 성숙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8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김소현과 송강, 김진우 감독이 참석했다.  
 
송강은 "시즌1과 비교했을 때 톤부터 달라진다. 시즌1은 고등학생의 풋풋함을 접할 수 있었다면, 시즌2엔 모두가 성숙해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시즌1 인물들의 갈등이 어떻게 극복되는지 봐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진우 감독은 시즌2에서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준 캐릭터로 송강이 분한 선오를 꼽았다. "본인 스스로도 어른스러워졌다고 얘기하지 않나. 선오란 캐릭터에 대해 스스로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 깊은 고민, 성실한 고민이 있다면 캐릭터가 성숙해질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 그만큼 송강의 캐릭터에 대한 고민은 깊었다"라고 치켜세웠다.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는 알람이 울려야 사랑인 세상, 좋알람을 울릴 수 없는 여자 김소현(조조)과 그녀의 마음을 알고 싶은 두 남자 정가람(혜영), 송강(선오)의 순도 100% 직진 로맨스다. 1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