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안철수 어젯밤 회동…"단일화 해볼만 하단 느낌 받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7일 밤 처음으로 만나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 후보는 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을 통해 “어젯밤 안 후보와 장시간 만났다”며 “맥주 한 잔 마시며 허심탄회하게 정치를 왜 하는지부터 시작해 많은 말을 나눴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안 후보와 한 번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그분도 역시 신뢰와 믿음이 바탕이 안 되면 아름다운 단일화가 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어 앞으로 이뤄질 단일화 협상에 상당히 도움이 될 수 있는 의미 있는, 바람직한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구체적인 단일화 방식에 관한 논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오 후보는 전했다. 단일화 시기는 후보등록일 전으로 한다는 큰 틀의 원칙과 실무 협상팀이 치열하게 구체적인 논의를 하더라도 두 후보만큼은 일희일비하지 말자는 이야기가 오갔다고 한다.  
 
오 후보 측에서는 ‘야권 단일후보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를, 안 후보 측은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붙었을 때 가장 경쟁력 있는지’를 조사 문항으로 선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안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될 경우 그가 국민의힘에 입당 내지 합당해 기호 2번으로 출마할지, 기호 4번을 고수할지도 관건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