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범경기 첫 등판' 양현종, 홈런 맞고 1이닝 1실점

 
스프링캠프에 한창인 텍사스 양현종 [텍사스 레인저스 공식 영상 캡처]

스프링캠프에 한창인 텍사스 양현종 [텍사스 레인저스 공식 영상 캡처]

 
메이저리그(MLB)에 도전하는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홈런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서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21개.  
 
양현종은 4-2로 앞선 8회 초 텍사스의 다섯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인 셸던노이시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워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번째 타자 오마르 에스테베스도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 빠르게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다만 오른손 타자 D.J. 피터스에게 볼 카운트 2B-1S에서 밋밋한 변화구를 던지다 왼쪽 담장을 넘기는 대형 홈런을 내줬다.  
 
흔들린 양현종은 다음 타자 제임스 아웃먼에게도 우전 안타를 맞았다. 후속 타자 엘리엇 소토의 빗맞은 안타성 타구를 유격수 요니 에르난데스가 전력질주로 걷어내면서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텍사스 선발 후보 마이크 폴티네비치와 한국계 투수 데인 더닝은 나란히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