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우리 총장님' 하더니…與 '정치검사 윤석열' 운운은 뻔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여권의 '정치검사 윤석열' 운운은 정말 뻔뻔한 주장"이라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8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누가 만들었으며, '우리 총장님', '문재인정부 검찰총장' 운운을 누가 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직무에 충실하려 했던 윤 전 총장은 누가 내쫓았나. 문재인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 친조국 탈레반 의원들이 주도하는 민주당이 윤석열을 쫓아내 몰았다"며 "'염치없음'이 과거에 볼 수 없던 역대급"이라고 했다.
 
황 전 대표는 "윤 전 총장 사표에 '앓던 이 빠졌다'며 좋아하고, 후임자를 졸속으로 임명해 권력수사를 무력화시키려 한다면 반드시 더 큰 화를 당할 것"이라며 "탈원전 등 진행 중인 사건을 정당할 절차대로 진행, 마무리하고, 멈춰선 '권력형 비리' 수사들을 재가동해 속도를 높이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해 후임 검찰총장 임명을 최대한 신중히 해야 한다"며 "정권의 방패 역할에만 충실했던 현 중앙지검장 등 몰염치한 친정권 인사를 검찰총장에 임명한다면, 경험해 보지 못한 국민적 반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전 대표는 글 말미에 "강직하게 직을 수행하고 있는 대부분의 후배 검사들께 부탁드린다. 국민만 보고 직에 충실해 주시기 바란다"며 "미력이나마 나도 힘이 닿는 대로 지원하겠다"라고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