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 '묻지마 폭행' 발생…"머리채 잡고 때려, 목격자 찾는다"

춘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강원 춘천시의 한 대학가에서 20대 남성이 '묻지 마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춘천'

춘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강원 춘천시의 한 대학가에서 20대 남성이 '묻지 마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춘천'

강원 춘천의 대학가에서 20대 남성이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
 
8일 춘천경찰서와 피해자 측에 따르면 지난 6일 새벽 3시쯤 춘천시 효자동 강원대학교 후문의 한 편의점 인근에서 폭행사건이 발생했다.  
 
폭행 피해를 본 A씨(21)는 일면식 없는 한 남성이 귀가하던 자신의 머리채를 잡고 골목으로 끌고 간 후 주먹과 발로 머리 쪽을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 측에 따르면 가해자는 175~180㎝의 통통한 체격에 마스크도 쓰지 않았다. 바닥에 쓰러진 채 폭행당한 A씨는 간신히 몸을 일으켜 골목을 빠져나왔고 큰 도로 쪽으로 도망쳤다.  
 
A씨는 사건을 경찰에 신고했고, 페이스북 페이지에 목격자를 찾는 제보를 하기도 했다. A씨 가족은 “어디 가서 시비를 걸 사람도 아니고 특별히 원한 관계인 사람도 없어 ‘묻지 마 폭행’인 것 같다”며 “도망치지 못하고 계속 폭행당했다면 목숨이 어떻게 됐을지도 모를 정도로 심하게 맞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CC) TV와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용의자의 신원을 추적한 후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