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야·새벽 배송’ 40대 쿠팡 택배 노동자, 고시원서 숨진 채 발견

택배 배송 업무를 하고 있는 쿠팡 택배 노동자. 연합뉴스

택배 배송 업무를 하고 있는 쿠팡 택배 노동자. 연합뉴스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택배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택배연대노조는 쿠팡 송파 1 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48)씨가 사망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오후 3시쯤 이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배우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송파구의 한 고시원에서 이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씨는 돈을 벌기 위해 자녀와 배우자를 지방에 두고 서울로 올라와 고시원에서 혼자 생활하고 있었다.  
 
이씨는 지난해 초 쿠팡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근무하던 중 정규직으로 전환돼 근무했으며, 배우자에게 평소 심야노동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노조는 “고인의 임금은 한 달에 280만원으로 심야 노동을 전담한 것을 고려하면 최저임금을 갓 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어 “급사로 추정된다”며 “자세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8일 오전 부검을 실시할 것이라고 한다”고 했다.  
 
택배연대노조는 8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과한 심야 배송이 이씨의 과로사로 이어졌다는 규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