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아마존 주식 1000원어치씩만 사볼까

100원, 1000원 단위 소액 투자 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주식이나 펀드 투자 경험을 쌓고 싶지만 손실이 두려운 초보 투자자를 위한 상품이다. 금융사 입장에서는 초보 투자자의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상품의 가입을 유도할 수 있는 ‘마중물 상품’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주린이 위한 소액투자 상품 러시
최소 가입금액 1000원 ‘잔돈펀드’
1000원 단위 해외주문 ‘미니스탁’
젊은층 투자경험 쌓기 안성맞춤

최소 가입금액이 1000원인 하나은행 ‘잔돈펀드’.

최소 가입금액이 1000원인 하나은행 ‘잔돈펀드’.

하나은행은 지난 2일 최소 가입금액을 1000원으로 낮춘 소액 투자상품인 ‘잔돈펀드’를 출시했다. 온라인 자유 적립식 펀드 상품이다. 스마트폰 앱으로 펀드에 가입한 뒤 100원 단위로 자유롭게 추가 투자를 할 수 있다. 성낙중 하나은행 자산관리사업지원섹션팀장은 “저금리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나은 수익을 추구하는 초보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간접투자부터 시작하려는 고객을 모으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소액 운용 펀드를 주도한 건 핀테크 업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2월 모든 펀드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을 1000원으로 낮췄다. 카카오페이의 누적 증권계좌 수는 지난해 3월 60만좌에서 같은 해 12월 320만좌로 5배 넘게 증가했다. 펀드 가입자 수도 지난해 12월 말 기준 120만 명이다. 월간 펀드 투자 건수는 960만건으로 집계됐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펀드와 같은 간접투자상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향후 출시 예정인 모바일 주식거래 서비스(MTS)까지 포트폴리오를 넓히려 한다”고 말했다.
 
최소 가입금액이 1000원인 한국투자증권의 모바일 앱 ‘미니스탁’.

최소 가입금액이 1000원인 한국투자증권의 모바일 앱 ‘미니스탁’.

카드를 쓸 때 생기는 잔돈을 은행의 예금 계좌나 증권 계좌와 연계하는 ‘잔돈 투자’ 상품도 등장하고 있다. 예컨대 5100원을 카드로 결제하면 100원은 증권 계좌로 자동 적립되는 식이다. 미국과 영국 등지에서는 약 10년 전부터 초보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상품이다. 국내에도 지난해부터 이런 서비스가 나오고 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2월 국내 잔돈 저축 서비스 앱 ‘티클’과 합작한 ‘티클 저금통 서비스’를 출시했다. 티클과 연동된 카드 결제에서 잔돈이 발생하면 삼성증권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 자동으로 금액을 적립해 주식투자를 유도하는 것이다. 김상수 삼성증권 디지털서비스팀장은 “이용자의 70% 이상이 투자 경험이 부족한 2030 세대”라며 “소액투자부터 시작하려는 젊은 세대를 위한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학개미를 겨냥한 소액투자상품도 있다. 한국투자증권이 지난해 8월 출시한 해외주식 투자전용 모바일 앱인 ‘미니스탁’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환전하지 않고 구글(알파벳), 애플 등의 미국 증시에 상장된 260개의 우량주를 1000원 단위로 주문할 수 있다. 1주에 300만원이 넘는 아마존의 주식도 1000원 단위로 매수해 소수점 단위의 주식을 보유할 수 있다. 주식 소수점 투자가 가능한 건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된 덕이다. 자본시장법상 1주 단위의 주식 거래를 할 수 있지만 소액투자 장려를 위해 금융당국이 예외적으로 해외주식의 ‘소수점 거래’를 허용한 것이다. 해외 주식에 관심을 갖는 젊은 층의 투자자가 늘면서 이 상품은 지난해 출시 후 누적 이용자 수가 60만명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거래액은 5000억원을 돌파했다. 이 중 20대와 30대 이용자의 비중은 80%에 달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