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중국 추격에 샌드위치? 삼성, 45만원 최저가 5G폰 반격

삼성전자가 12일 출시하는 중저가폰 ‘갤럭시 A42 5G’. 6.6인치 화면에 대용량 배터리, 후면 4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2일 출시하는 중저가폰 ‘갤럭시 A42 5G’. 6.6인치 화면에 대용량 배터리, 후면 4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진 삼성전자]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프리미엄폰과 중국산 저가폰 사이에서 ‘불안한 1위’를 지키고 있는 삼성전자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운 5세대(5G) 스마트폰을 들고 반격에 나선다. 중국산과 차별화한 고급 기능을 내세워 중저가 시장에서 영토를 확장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가성비 앞세운 갤럭시A42 출시
값 낮추고 프리미엄급 기능 유지
중저가폰 집중 출시 “1위 지킨다”

삼성전자는 오는 12일 5G 스마트폰 ‘갤럭시A42 5G’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가격은 44만9900원. 국내에 출시된 5G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하다. 지난해 5월 선보인 갤럭시A51(57만2000원)이나 샤오미 미 라이트(45만1000원)보다 낮은 가격이다.  
 
가격은 낮췄지만 프리미엄급 기능은 그대로 유지했다. 6.6인치 화면에 상단 중앙 카메라 공간을 제외하고 앞면 전체에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5000밀리암페어(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뒷면은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와 500만 화소의 심도·접사 카메라 등으로 구성됐다.
 
갤럭시A42 5G 사양

갤럭시A42 5G 사양

갤럭시A42는 이동통신 3사뿐 아니라 자급제폰(오픈마켓 등에서 공기계 형태로 판매하는 단말기)으로도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G마켓·11번가 등 온라인몰에서 8~11일 사전 판매를 통해 구매하면 20% 상당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A42는 저렴하면서도 프리미엄급 성능을 갖춘 모델을 원하는 실속파 소비자를 위해 기획된 제품”이라고 말했다.
 
중저가폰 시장은 삼성전자가 반드시 수성해야 할 영역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9%로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애플이 1년 새 13%에서 15%로 점유율을 늘리면서 삼성과 격차(7→4%포인트)를 좁혔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애플이 아이폰12 시리즈를 등에 업고 점유율 21%를 기록해 삼성(16%)을 꺾고 1위에 올랐다. 게다가 ‘화웨이의 빈자리’는 중국 업체에 내주는 형국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화웨이의 점유율은 10% 미만으로 하락했지만 샤오미(3위)와 오포(4위)는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각각 33.9%, 12.9%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당분간 중저가 5G폰을 대거 출시하며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지난 3일 인도에서 갤럭시A32를 선보인 데 이어 올 상반기 중 갤럭시A52·A72 등을 잇달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갤럭시A52에는 그동안 플래그십 스마트폰에만 탑재하던 광학식 손떨림 보정(OIS) 시스템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