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영선, 범여권 1차 단일화 경선서 조정훈에 승리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왼쪽)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왼쪽)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 연합뉴스

박영선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7일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를 꺾고 양당 단일후보로 확정됐다.  
 
민주당과 시대전환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단일화 후보로 박 후보가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여론조사 결과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시대전환과의 범여권 후보 단일화가 완료됨에 따라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와의 최종 단일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 후보는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와 단일화 레이스를 펼칠 수 있었던 것은 보람이었고 영광”이라며 “힘을 모아가는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단일화 과정에서 주신 좋은 말씀과 정책을 저의 정책에 반영되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는 “저는 후보직을 내려놓지만 아직 할 일이 남았다”며 “박영선 후보를 도와서 진영논리에 매몰된 선거를 정책 선거로 바꾸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앞서 민주당과 시대전환은 두 후보의 토론회를 실시한 후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결과 발표 후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6∼7일 가상번호를 통한 100% 국민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민주당과 시대전환의 서울시장 단일후보는 박영선 후보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양당은 공동 공약을 위한 선호도 조사를 통해 1인 가구 주택 청약제도 개편, 플라스틱 재활용 인센티브 제도를 공동공약으로 채택했다”며 “서울시장 당선 시 2가지 공약을 최선을 다해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