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카이브K' 보아 "14살에 첫 일본行, 승객에게 환전 부탁"

 
 
보아가 일본 진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7일 방송되는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한국 대중음악사의 현재형이자 이젠 세계 속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K-POP의 역사를 다룬다.
 
2회에 걸쳐 소개될 ‘바다를 건넌 K-Pop’ 첫 회에서는 K-POP이 현재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게 입지를 다졌던 초기 한류 스타들의 노력과 생생한 이야기들을 다룬다.
 
본 방송에 앞서서는 초기에 K-Pop이 일본 진출을 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했던 아시아의 별 보아가 데뷔를 준비하기 위해 처음 일본에 갔을 때 겪은 일화가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14살의 어린 나이였던 보아는 "환전을 못해 일본에 도착해서 쩔쩔맸다"며 “그때는 일본 공항에서 원화를 환전해주지 않았다. 그래서 같이 비행기를 타고 간 승객 중에 제일 선해 보이는 분께 '3만 원만 환전해주시면 안되냐'고 부탁했다”고 난감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일본에 가니 한국에서 배운 일본어 교재는 거의 소용 없었다"는 고충을 토로해 MC들의 웃음과 공감을 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보아의 일본 성공에 대한 풀스토리 외에도 안재욱, 클론, H.O.T., NRG, 비, 이루 등 초기 범아시아 한류 열풍 주역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