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니콜라스 케이지, 5번째 결혼식…이번엔 31세 연하 일본인

니콜라스 케이지 결혼식 모습. [사진 피플 트위터 캡처]

니콜라스 케이지 결혼식 모습. [사진 피플 트위터 캡처]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57)가 31세 연하 일본인과 다섯 번째 결혼한 사실이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USA투데이, 피플 등 외신에 따르면 니콜라스 케이지는 지난달 16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일본인 연인 리코 시바타(26)와 결혼식을 올렸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자신의 대리인을 통해 “결혼한 것이 사실이다. 우리는 무척 행복하다”고 밝혔다.  
 
결혼은 고인이 된 니콜라스 케이지의 아버지 생일에 맞춰 열렸으며 일본인인 니코 시바타는 기모노를 입었다.  
 
리코 시바타는 결혼 후 니콜라스 케이지의 예명인 케이지를 자신의 이름 뒤에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바다주 클라크 카운티 혼인 신고서 목록에는 시바타의 이름이 리코 케이지로 기재돼 있다.  
 
두 사람은 약 1년 전 일본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앞서 니콜라스 케이지는 자신의 형 마크 코폴라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출연해 리코 시바타가 일본 교토로 돌아간 사이 6개월간 만나지 못했다며 페이스 타임 중에 시바타에게 청혼을 한 사실을 알려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니콜라스 케이지는 지금까지 네 번의 결혼과 이혼을 했다.
 
1995년 4월 첫 번째 부인인 패트리샤 아퀘트와 결혼했고 2001년 이혼했다. 2002년에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마리 프레슬리와 재혼했으나 그해 이혼해 2004년 관계를 최종 정리했다.  
 
세 번째 결혼은 지난 2004년 한국계 앨리스 김과 했다가 12년 만인 지난 2016년 6월 이혼했다. 이후 지난 2019년 일본계 여성 에리카 코이케와 네 번째로 결혼했지만 4일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