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퇴 사흘 만에 처음 모습 드러낸 윤석열…부인 사무실 방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 사흘 만인 7일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에 있는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을 찾은 장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회색 경량 패딩에 흰색 마스크를 쓴 차림이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총장직에서 물러난 뒤 외부 일정 없이 서초구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분간 특별한 일정 없이 자택에서 머물며 향후 진로를 모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에서 나와 엘리베이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윤 전 총장이 사퇴 입장문에서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를 위해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것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향후 정계에 입문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야권 정치인들의 잇단 '러브콜'도 계속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창당 등의 독자적 행보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