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폭행 혐의 전력…'통산 155세이브' 오수나, 쇼케이스 연다

 
여성 폭행 혐의로 물의를 일으켰던 오른손 투수 로베르토 오수나(26)가 쇼케이스를 연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7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FA(자유계약선수) 마무리 투수 오수나가 오는 13일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쇼케이스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멕시코 출신인 오수나는 2015년 토론토 소속으로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했다. 첫해부터 20세이브를 기록하더니 4년 연속 20세이브 이상을 올리며 정상급 마무리 투수로 발돋움했다. 특히 2017시즌엔 39세이브로 절정의 기량을 보여줬다. 그러나 2018년 6월 여성 폭행 혐의로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됐다. 이어 MLB 사무국으로부터 7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한동안 경기를 뛰지 못했다.
  
2019년 휴스턴에서 38세이브로 건재를 과시했고 지난해에는 4경기에 등판해 1세이브 평균자책점 2.08로 준수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종료 후 FA로 풀려 새 소속팀을 구했지만, 계약에 실패했다. 팔꿈치 통증 문제로 8월 2일 이후 공식전 등판을 하지 않아 몸 상태에 물음표가 찍혔다. 쇼케이스를 통해 건강을 입증할 계획이다. 
 
오수나의 통산(6년) 성적은 14승 18패 155세이브 평균자책점 2.74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