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하성, 사이영상 수상자 바워 만나 3구 삼진

MLB 샌디에이고 캠프에서 훈련하고 있는 김하성 [AP=연합뉴스]

MLB 샌디에이고 캠프에서 훈련하고 있는 김하성 [AP=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만나 고전했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182(11타수 2안타)로 낮아졌다.  
 
김하성은 1회 초 2사 2·3루에서 MLB 최정상급 투수인 트레버 바워와 처음 대결했다. 공격적으로 승부하는 바워에게 적극적인 스윙으로 대응했지만, 결과는 3구 삼진. 초구 직구에 헛스윙한 뒤 2구째 직구를 파울로 걷어냈고, 3구째 변화구에 배트를 헛돌렸다.  
 
바워는 이날 3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샌디에이고 다른 타자들도 바워를 쉽게 공략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4회 1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서 토니 곤솔린과 맞서 2루수 플라이로 돌아섰다.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직구에 배트를 냈지만, 공이 빗맞아 내야 위로 높이 떴다. 김하성은 4회 말 수비를 앞두고 가토 고스케와 교체됐다.  
 
2회 말 수비 때 아찔한 장면도 나왔다. 2사 1루에서 셀던 노이스의 땅볼 타구를 잘 잡았지만, 동시에 포구를 시도하던 3루수 닉 타니엘루와 충돌해 넘어졌다. 김하성은 곧 자리를 털고 일어나 경기를 정상적으로 이어갔다. 타구는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