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현종 출격한다…8일 다저스 상대로 시범경기 데뷔

 
4일 스프링캠프에서 첫 라이브피칭을 마친 뒤 포수와 인사하는 양현종(왼쪽)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동영상 캡처]

4일 스프링캠프에서 첫 라이브피칭을 마친 뒤 포수와 인사하는 양현종(왼쪽)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동영상 캡처]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마침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마운드에 오른다. 양현종은 8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구원 등판해 1이닝을 소화할 예정이다.  
 
텍사스 구단이 7일 공개한 다저스전 투수진 운영 계획에 따르면, 마이클 폴티네비치가 선발 투수로 2이닝을 던진 뒤 한국계 투수 데닝 더닝과 카일 고디가 2이닝씩 투구한다. 그 후 양현종이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책임진다. 조던 라일스도 1이닝 투구를 예약했다.  
 
양현종은 지난달 텍사스와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을 하고 미국으로 향했다. MLB에 입성하면 연봉 130만 달러와 성적에 따른 보너스 55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대신 마이너리그에 머물면 금전적으로 큰 손해를 감수해야 한다. 그럼에도 MLB 무대에 서겠다는 오랜 꿈을 이루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도전을 택했다.  
 
비자 발급 문제로 일정이 늦어져 지난달 24일에야 스프링캠프에 합류했지만, 빠른 속도로 몸을 만들었다. 지난달 26일과 이달 1일 두 차례 불펜 피칭을 한 뒤 4일 타자를 세워 놓고 공을 던지는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다.  
 
아직 확실한 믿음을 얻지 못한 양현종에게 '시범경기 데뷔'라는 중요한 순간이 찾아왔다. 실력을 입증할 기회다. 현지 언론은 양현종에 대해 "선발 경쟁을 하면서 불펜 투수로 빅리그 로스터에 진입할 수 있는 선수"로 평가하고 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