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괴물' 이규회, 강민아 실종사건 진범이었다…반전 소름

'괴물'

'괴물'

'괴물' 이규회가 가면 속 가려진 진짜 얼굴을 드러냈다. 강민아 실종사건의 진범이었다.  

 
6일 방송된 JTBC 금토극 '괴물' 6회에는 이규회(강진묵)가 김장을 해 문주경찰서, 만양파출소 등 자신의 딸 실종사건과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경찰들을 찾아가 수사 좀 잘 부탁한다고 인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금까지 이규회는 몸이 불편하고 유약하고 사람들의 눈조차 제대로 마주하지 못한 사회적 약자에 속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알고 보니 그것은 그의 가짜 모습이었다. 진짜는 의심스러운 눈초리에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고 있는 살인마였다. "오늘은 27명이나 마주쳤는데 머저리 같은 놈들. 이래서 강민정이를 찾겠어? 어떡하니 민정아. 아버지랑 영원히 살아야겠다"라고 비웃었다.  
 
강민아(강민정)의 실종 당일 모습이 등장했다. 귀가 중인 강민아를 발견한 최대훈(박정제)이 그녀를 집 앞까지 데려다줬고 뒤따라오던 남윤수(오지훈)가 그 모습을 목격했다. 이 모든 것은 이규회의 레이더에 포착됐다. 그는 "집에 가기 싫다"면서 자신에 대해 무언가 말하려는 강민아의 모습을 보곤 그녀의 의식을 잃게 한 뒤 손가락을 자르는 잔인함을 드러냈다.  
 
그간 신하균은 강민아 실종사건과 관련한, 20년 전 일어났던 의문의 사망사건들과 관련해 무언가 진실을 알지만 감추고 있는 듯한 모습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이규회를 향한 의심을 증폭시켰고 놓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이규회 주변을 살펴보는 매의 눈이 눈길을 끌었다.  
 
여진구(한주원)는 이규회가 말한 타임라인에 따라 수사의 촉을 세웠다. 이와 함께 그날 찍힌 블랙박스 영상 자료와 실종된 강민아 휴대전화 GPS의 신호가 잡히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엔딩이 피날레였다. '아빠 나 좀 꺼내 줘'란 내용의 문자가 이규회에게 왔고 그의 동공이 심하게 흔들렸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