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성준, '전참시'서 짠내나는 서울생활 공개...비, "20년 전 내 모습 같아" 폭풍공감!



안성준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한달 차 서울살이를 공개해 짠내 웃음과 폭풍 공감을 선사했다.
 
MBC ‘트로트의 민족’의 우승자인 안성준은 6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 처음 출연해, 본격적으로 연예인 스케줄(?)을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고향이 대구인 그는 현재 서울에서의 방송 활동을 위해 여러 호텔을 돌아다니면서 생활하는 중. 이에 매니저 김종덕 씨는 이른 아침부터 라디오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호텔로 픽업에 나섰다.
 
매니저가 도착하기 전, 안성준은 비즈니스 호텔 방 안에서 달걀과 누룽지를 투입(?)한 특제 컵라면으로 아침 식사를 해결했다. 또 헤어 드라이어로 다림질을 하는 생활의 지혜를 발휘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트렁크에서 ‘트로트의 민족’ 우승 트로피를 꺼내보며 만족의 미소를 짓는가 하면, 세금 4%를 뗀 우승 상금 9960만원이 입금된 통장을 깜짝 공개해 ‘우승자’의 위엄을 드러냈다.
 


하지만 매니저와 만난 안성준은 “별로 알아보는 사람이 없다”며 의기소침했고 김종덕 씨는 “이제 시작이니까 더 노력해야 한다. ‘전참시’ 나가면 많이 알아볼 것”이라며 기를 팍팍 세워줬다. 이후 상암동 MBC에 도착한 두 사람은 안성준을 마중나온 팬들의 모습에 함박 미소를 지으면서 기념 촬영을 했다.
 
장성규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에는 호텔 체크인까지 시간이 남아 가전제품 ‘아이쇼핑’을 했다. 안성준은 “서울에 집을 마련하면 세탁기를 사고 싶다”며 ‘서울 집 마련’의 꿈을 드러냈다. 이후 매니저와 함께 장충동 족발집에서 폭풍 먹방을 펼친 뒤 인근 낙산공원으로 이동했다.
 
여기서 김종덕 씨는 과거 여행 가이드로 일했던 경험을 십분 살려 틈만 나면 안성준에게 서울 명소에 대해 설명해줘 안성준과 케미를 발산했다. 안성준은 매니저의 친절한 가이드 하에, 한양도성 성곽길을 한바퀴 돌았으며, 서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에서 “이렇게 수많은 집들이 있는데 내 집만 없네”라며 잠시 생각에 잠겼다. 이에 김종덕 씨는 “곧 더 잘 되어서 서울 집을 마련할 날이 올 것”이라며 ‘파이팅’을 외쳤다.
 
안성준의 한달 차 서울살이를 스튜디오에서 본 가수 비는 “20년 전, 내 데뷔 초 모습을 보는 것 같다”면서 “반드시 더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안성준을 격려했다.
 
시청자들 역시 ‘짠내’ 가득하지만 성실하고 소탈한 안성준의 모습에 폭풍 공감과 응원을 보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대구에서 서울까지 올라와 가수의 꿈을 이룬 것만으로도 대단합니다”, “숙소에서 보여준 안성준표 생활의 지혜, 폭풍 공감하면서 봤네요”, “안성준과 매니저 케미, 은근 재밌었어요”, “진짜 ‘어서와 서울은 처음이지’ 보는 줄 알았어요. 안성준 매니저님의 서울 가이드, 대박이네요”, “안성준 님의 서울집 마련의 꿈이 꼭 이뤄지길요” 등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한편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뉴트로트 가왕’으로 등극한 안성준은 오는 8일 KBS1 ‘가요무대’에 첫 출연한다.

홍신익 기자, 사진=MBC '전참시'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