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누리호 발사 8개월 연기···전·후방동체 부품 불량이 원인

당초 지난달 시험 발사가 예정됐던 한국형 발사체(누리호·KSLV-Ⅱ)의 개발 일정이 지연한 배경엔 롯데그룹 계열사가 납품한 불량 부품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해당 부품을 다른 중견기업에게 맡겨 불량률을 개선했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11월 누리호 발사계획에 대한 종합점검을 한 결과 부품 문제가 드러나 국가우주위원회를 열고 누리호 발사 계획을 연기했다.  
1단 인증모델 종합연소시험을 진행 중인 누리호의 1단 로켓 모습.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1단 인증모델 종합연소시험을 진행 중인 누리호의 1단 로켓 모습.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때 종합점검에서 문제가 된 부품은 크게 두 가지다. 누리호 최하단(1단 로켓)과 2단 로켓을 연결하는 부품인 전방동체, 로켓의 몸체와 엔진을 연결하는 후방동체였다. 
 
전방동체는 얇고 가벼운 섬유 복합재를 활용해 제작한다. 당초 이 부품은 소재기업인 데크항공이 제조했다. 데크항공은 롯데케미칼이 지분 100%를 보유한 롯데그룹 계열사다. 

 
데크항공이 납품한 부품의 불량률이 문제였다. 당시 누리호 사업에 관여했던 관계자는 “직경이 3.5m에 달하는 1단 로켓과 직경이 2.6m인 2단 로켓을 연결하려면 부품의 순도가 중요한데, 데크항공이 제조한 부품은 내부에 불순물이 많아 누리호의 하중을 견디기 어렵고 내구성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워낙 정밀한 작업이다 보니 제작과정에서 어느 정도 불량률이 나올 수는 있으나 데크항공의 불량률은 감당이 안 될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결국 해당 부품 제조사를 한국화이바로 교체했다. 공급업체를 교체한지 2개월 뒤인 지난달 25일 누리호는 100초간 연소시험에 성공했다.
 
항우연은 “규정에 따라 데크항공에 지체상금(遲滯償金·계약상 의무 불이행 시 부담하는 비용)을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계약금이나 지체상금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2월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1단 추진기관 2차 연소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2월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1단 추진기관 2차 연소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하지만 이 과정에서 1조9572억원을 투입한 국가 우주 프로젝트가 8개월 미뤄졌다. 항우연 측은 “누리호 발사 연기로 인건비·기술비 예산은 추가로 확보했지만, 하드웨어성 경비는 별도로 추가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테크항공은 누리호의 다른 부품 제조도 맡고 있다. 누리호 2단 로켓의 후방동체와 1단·2단·3단 로켓의 케이블 덮개, 그리고 일부 패널 설계·제작·조립은 그대로 진행 중이다. 항우연에 따르면 데크항공이 납품하는 부품 중 전방동체를 제외한 다른 부품은 품질에 큰 문제가 없었다.
 
데크항공 측은 이에 대해 “누리호 개발 사업은 정부 주도로 다수의 기업이 동시에 참여하는 국책사업”이라며 “보안사항인 누리호 제작 과정에 대해 언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1단 추진기관 2차 연소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1단 추진기관 2차 연소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1단 로켓 하단에 달린 75t급 엔진 4기를 지지하면서 로켓의 몸체와 엔진을 연결하는 후방동체도 문제였다. 구조시험장비를 통해 하중 테스트를 했더니 이 부품은 누리호가 비행 시 걸리는 하중(300t)을 다소 상회하는 하중이 걸리면 미세하게 찌그러지는 등 파손의 기미가 있었다.  

 
이 작업은 에스엔케이항공이 맡았는데, 제조 과정에서 문제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우연은 부품 설계를 보강한 뒤 에스엔케이항공에 재제작을 의뢰했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연구원들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1단 체계개발모델(EM)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에서 연구원들이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 1단 체계개발모델(EM)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대부분의 부품을 수작업으로 진행한다. 따라서 부품을 교체하려면 로켓을 상당 부분 해체한 뒤 재조립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부품 2개 때문에 8개월이 지연한 배경이다.
 
탁민제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누리호를 독자적으로 설계·제작하는 과정에서 겪은 시행착오”라며 “제조사를 교체하거나 보강 설계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국내 기업이 자체 기술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창윤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기술적인 문제로 누리호 발사 일정이 8개월가량 늦어졌지만, 지난달 1단 로켓 연소시험에 성공하면서 연구원들이 자신감을 얻었다”며 “더 이상 한국형 발사체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