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당' 출신 대권후보, 세 명 됐네"…조국, 연일 尹때리기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당' 출신 세 명의 대권후보가 생겼다. 1. 홍준표 2. 황교안 3.윤석열"는 글을 남겨 여권의 '윤석열 때리기'에 가세했다.
 
조 전 장관은 하루전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적 중립성과 직업윤리', '검찰의 탈선엔 끝까지 침묵…정의도 상식도 선택적', '기업 협찬 대가성 입증…윤석열 부인 곧 소환' 등 친정부 성향의 MBC·미디어오늘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윤 전 총장을 겨냥한 바 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도 "배은망덕" "탐욕끝판" "파렴치한" 등의 말을 쓰며 윤 전 총장을 맹폭하고 있다. 5일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윤 전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했고, 노웅래 최고위원은 "배은망덕하고 뻔뻔하고 후안무치한 사람"이라고 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이) 입으로는 '부패완판'을 말했지만 본심은 '탐욕끝판'에 있었다"고, 양향자 최고위원은 "다시는 이런 파렴치한 공무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거들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