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준 데뷔골' 울산, 광주 꺾고 2연승...인천은 첫 승

울산 김민준이 선발 데뷔전에서 골을 터뜨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 김민준이 선발 데뷔전에서 골을 터뜨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 현대가 개막 2연승을 거뒀다.  
 
울산은 6일 광주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워큐 K리그1 2021 2라운드 광주FC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홍명보 감독은 강원FC와의 개막전 대승(5-0)에 이어 2연승을 거뒀다. 승점 6점. 출발이 좋다.  
 
득점은 전반 37분에 나왔다. 에이스 윤빛가람의 코너킥을 광주 김원식이 머리로 걷어냈지만, 박스 밖으로 벗어나지 않았고, 김민준이 좌측 대각 방향에서 공을 잡은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신인 김민준은 강원전에서 교체 출장했고, 이 경기에서 데뷔 첫 선발 출장을 했다. 깔금한 데뷔골.  
 
울산은 이후 광주의 공격을 잘 막아냈다. 몇 차례 슈팅을 허용했지만,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의 손에 걸렸다. 후반은 두 팀 감독의 용병술 대결. 교체 투입이 많았다. 그러나 골망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1-0로 경기가 끝났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인천 축구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김도혁이 우측 측면에서 땅볼 크로스를 했고, 수비수 1명을 달고 쇄도하던 김현이 방향을 바꿔 슈팅으로 연결시켰다. 대구 골키퍼 최영은의 손끝에 걸리며 흐른 공을 구본철이 차넣어 득점으로 만들었다. 인천은 전반 15분, 대구 김진혁에게 해딩 골을 허용했지만, 37분 역습 상황에서 아길라르가 골을 만들어냈다. 네게바의 슈팅이 수비 발을 맞고 흘렀고, 노마크 상황에서 골문 왼쪽을 공략했다. 인천은 개막 첫 승, 대구는 1무1패를 기록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