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만난 추미애 "조국가족 장해…尹 정치선동, 제2오세훈"

추미애(오른쪽)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5일 오후 공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왼쪽은 진행자 김어준. [유튜브 캡처]

추미애(오른쪽)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5일 오후 공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왼쪽은 진행자 김어준. [유튜브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를 향해 "온 가족이 장하다"고 했다. 지난 5일 오후 공개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서다.
 

"조국이 위로? 누가 누굴 위로하나" 

추 전 장관은 "사직 직후 조 전 장관이 위로의 말을 전한 걸로 알고 있다"는 김어준의 질문에 "누가 누구를 위로하냐, 도대체"라며 "당해보니까 알겠다. 얼마나 저분이 힘들었을까. 참 장하다, 온 가족이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입시비리 등 15개의 혐의 중 11개의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고 법정구속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언급하며 "사모님이 수감 중"이라며 "아내·엄마가 수감중이란걸 생각해보라. 어떻게 참아낼까"라고 했다. 이어 "그 아픔을 일찍 알았더라면 후회되는 것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장관 때 외로워…꽃과 격려글에 큰 위로"

김어준은 방송 초반 추 전 장관을 소개하며 "다스뵈이다에선 '추 장군'(추미애 장군)이라 불렀다"고 치켜세웠다.
 
추 전 장관은 근황에 대해 "(법무부장관을 그만두고도) 쉽게 매듭끊듯 끊어지지 않았다"며 "여진이 있는 상태에서 마음을 다스려보자, 벌떡 일어나 요가도 했다 걷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어준이 "피부미용에 신경쓰신것 같다"고 농담하자, "좋아보여요?"라고 크게 웃었다.
 
또 자신이 법무부장관 때 외로웠다며 "시민들이 보내준 꽃과 격려의 글이 위로가 됐다"고 했다. 이어 "이분들이 이렇게 하니까 우리 역사가 똑바로 갈 수 밖에 없구나(느꼈다)"라며 "우리 역사를 올바르게 갈 수 있게 이뤄낼 수 있는 원동력이 촛불시민의 힘이라는 걸 맘에 담게 돼 위안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장군이라 해주셨는데, 시대의 고비를 못 넘으면 시대가 역행할 것 같은 끝자락에 제가 서있는거다. 여기서 의연함이 무너지면 이상하게 될 것 같아 내색 못했다"고 했다.
 

김어준 "尹, 또 해임?"…秋 "열통터져"

추 전 장관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수사 과정에서 수사팀이 재소자들의 위증을 사주했다는 모해위증교사 혐의에 대해서도 "흐지부지 시키려고 사건을 탈취해갔구나…(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배제 당했다고 주장하는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을 두둔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이건 감찰 방해 뿐 아니라 수사방해"라며 "인권침해를 방지해야할 검찰총장이 즉각 수사해서 바로잡아야한다. 그런데 그 반대로 하는거니, 그 검찰총장의 법과 원칙은 휴지통에 들어간 것과 똑같다"고 공격했다.
 
김어준이 "추미애 장관이 있었으면 또 해임이냐"고 묻자, 추 전 장관은 "이 부분에서 성질 나온다. 정말 열통터져서…"라며 "(대검이) 말이 안되는 법기술을 계속 부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꽃다발을 들고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경록 기자

지난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꽃다발을 들고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경록 기자

"尹, 대권주자 부상하려는 정치선동"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대해서도 추 전 장관은 "수사청이 없는 나라가 거의 없다"며 "검찰총장이 우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현 서울시장 국민의힘 예비후보)이 무상급식 반대한적이 있다"며 "윤석열 총장은 지금 중수청 설치가 (검찰의) 모든 권한을 박탈하는 것이라 우기면서, 국민들을 선동한다. 대권주자로 부상하려는 정치선동이고 그것은 제2의 오세훈"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법선진국 중 중대범죄의 검찰 수사권을 인정하지 않는 나라는 없다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유튜브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유튜브 캡처]

"무엇이라도 하란다면 모든것 바칠 것"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무엇이 어떻게 달라질지 잘 잡히지 않는것"이라며 "함께 궁리해나가야 하는데 저도 궁리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으니 마음이 바쁘다"고 했다.
 
이어 "제가 궁리한 것을 숙성시켜서 더불어 잘사는 희망이 있는 대한민국에 무엇이라도 하라고 한다면 기꺼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덧붙였다. "숙성은 언제 끝나냐"는 김어준의 질문에 "어떤 부분의 생각은 꽤 오래 했다. 이 생각을 꺼내면 시대가 알아주겠구나 하는 것도 있다. (언제쯤인지는) 제가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복귀 시점에 대한 즉답은 피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