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26점' 흥국생명, 도로공사 꺾고 리그 1위 탈환

흥국생명이 다시 리그 1위를 탈환했다. 사진=KOVO 제공

흥국생명이 다시 리그 1위를 탈환했다. 사진=KOVO 제공

 
흥국생명이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리그 1위를 탈환했다.  
 
흥국생명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2020~21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2-25, 25-23, 25-23, 25-15)로 승리했다. 시즌 19승9패, 승점 56점을 기록했다. 1위였던 GS칼텍스를 승점 1점 차로 앞서며 다시 리그 1위를 탈환했다. 정규시즌 자력 우승도 넘볼 수 있는 상황이다.  
 
에이스 김연경이 고비마다 활약했다. 1세트를 내준 흥국생명은 1세트 20점 대 진입 직전에도 수비가 흔들리고, 서브 범실이 나오며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부정확한 세트를 득점으로 연결시킨 뒤 크게 포효하며 동료들의 파이팅을 끌어냈다. 김미연과 브루나가 살아났고, 김채연도 서브와 가로막기로 득점에 기여했다. 김연경은 24-23에서 김다솔의 세트를 대각 오픈 공격으로 연결, 득점까지 해내며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이 경기 승부처는 3세트였다. 김연경이 다시 펄펄 날았다. 13-12에서는 도로공사 베테랑 정대영의 퀵오픈을 가로막았다. 14-12, 15-12에서는 연소 시간차 공격을 성공시켰고, 16-13에서도 오픈 공격을 해냈다. 블로커 2명에게 직선 공격을 예상하게 만든 뒤 몸을 틀어 대각으로 때리는 기술이 돋보였다. 22-21에서도 오픈 공격을 성공시킨 김연경은 23-23에서 다시 한 번 부정확한 세트를 도로공사 코트 대각선 빈 위치에 꽂아 넣었다. 김채연이 24-23에서 서브 득점을 해냈고, 흥국생명은 역전에 성공했다.  
 
김연경은 4세트에서도 가로막기와 오픈 공격으로 초반 박빙 승부, 점수 쟁탈전에서 흥국생명의 우세를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4점 앞선 채 15점, 6점 앞선 채 20점 고지를 밟았다. 김연경은 20점 진입, 21번째 득점을 해냈다. 22-14에서는 배유나의 속공을 가로막으며 사실상 이 승부 쐐기를 박았다. 흥국생명은 4세트를 10점 차로 이기며 승점 3점 획득을 확정지었다.  
 
흥국생명은 지난달 28일 열린 GS칼텍스전에서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하며 1위를 내줬다. 최근 이다영-재영 쌍둥이 자매가 학폭(학교폭력) 사태로 이탈한 뒤 급격하게 팀 전력이 떨어졌다. 이 경기를 앞두고도 도로공사의 우세를 점치는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김연경이 '배구 여제'다운 경기력과 리더십을 보여줬다. 이 경기 26득점. 만약 흥국생명이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점 3점씩 얻는다면 자력으로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할 수 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