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성·로슨 활약' 오리온, KGC 꺾고 3위 수성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이대성. [사진 KBL]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이대성. [사진 KBL]

 
고양 오리온이 안양 KGC의 4연승을 저지했다.  

 
오리온은 6일 안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농구에서 KGC를 89-66, 23점 차 완승을 거뒀다. 2연승. 시즌 25승(18패)를 마크하며 3위를 지켰다. KGC의 연승은 '3'에서 끝났다.  
 
오리온은 1쿼터 어수선했다. 실책이 많았다. 그러나 2쿼터부터 데빈 윌리엄스가 골 밑 장악력을 보여줬고, 최현민이 외각에서 득점을 지원했다. 디드릭 로슨이 기동력을 활용해 존재감을 보여줬다. 점수 차를 벌린 오리온은 3쿼터에서는 토종 에이스 이대성이 공격을 주도하며 다시 한 번 KGC를 밀어붙였다. 허일영의 외각포도 터졌다. 3쿼터 중반, 이미 점수 차가 20점으로 벌어졌다. 로슨은 3쿼터 버저비터로 상대 기세를 꺾었다. KGC의 경기력은 4쿼터에도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이대성은 21점, 로슨은 22점을 기록했다. 완승.  
 
원주 DB는 부산 KT에 88-73으로 대승을 거뒀다. 3쿼터에만 3점슛 8개를 성공시켰다. 얀테 메이튼는 25점, 두경민은 14점을 기록했다. KT는 팀 중심 허훈과 브랜든 브라운이 정상적인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했다. 허훈은 햄스트링, 브라운은 발목 부상 후유증이 있었다. 허훈은 4점·1어시스트, 브라운은 16점을 기록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