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범경기 첫 등판' 류현진, 볼티모어전 2이닝 1실전

 
류현진(34·토론토)이 2021 시범경기 첫 등판을 치렀다. 피홈런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안정감이 있었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 등판, 2이닝 동안 1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30개. 포심 패스트볼의 최고 구속은 시속 145㎞까지 찍혔다.  
 
류현진은 1회 초 선두 타자 오스틴 헤이를 삼진 처리했다. 2스트라이크에서 포심 패스트볼을 뿌렸다. 후속 D.J 스테어트는 포수 팝 플라이, 3번 타자 라이언 마운트캐슬은 3루 땅볼로 잡아냈다.  
 
토론토 타선은 1회 말 류현진에게 2점을 지원했다. 류현진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팻 발라이카와의 승부에서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1볼에서 던진 컷 패스트볼이 공략당했다. 
 
류현진은 2사 뒤 라몬유리아스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이 경기 두 번째 출루도 내줬다. 그러나 추가 실점은 없었다. 타일러 네빈을 좌익수 뜬공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다른 투수들보다 시범경기 첫 등판이 늦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이 "알아서 잘 하는 선수"라며 신뢰를 전했다. 볼티모어전도 안정감이 있었다. 피홈런은 있었지만, 구종의 다양성과 제구력 모두 뛰어났다. 몬토요 감독도 "류현진다운 투구였다"고 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