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백신 희망 낭비 안 돼…정말 걱정, 3·4차 유행 올 수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A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주는 희망을 끝났다고 생각하면 3~4번째 급증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최근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백신 배포가 시작됐지만, 이를 위기가 끝난 것으로 오해하면 추가 유행이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코백스 퍼실리티는 WHO 등이 주도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정말 걱정”이라며 “(코백스 퍼실리티 배포로) 끝냈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조심하지 않는다면 3번째, 4번째 (확진자 수) 급증이 올 것”이라며 “경계를 허물면서 백신이 주는 희망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백신 공급량이 여전히 부족하고 생산량 확대가 시급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영향은 2차 대전 이후보다 훨씬 더 클 것이라면서 백신과 관련한 지식재산권 규정의 면제를 재차 촉구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코백스를 통해 20개국에 2000만 회분 이상의 백신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 주에는 추가로 31개국에 1440만 회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