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에 손잡고' 코리아나 이용규, 암투병 끝 67세로 별세

3일 별세한 그룹 코리아나의 이용규의 생전 활동 모습. [중앙포토]

3일 별세한 그룹 코리아나의 이용규의 생전 활동 모습. [중앙포토]

그룹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가 67세로 별세했다. 5일 가요계에 따르면 암 투병을 해오던 고인은 지난 3일 오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나는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가였던 ‘손에 손잡고’를 불러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프로듀서 조르조 모로더가 작곡한 이 곡은 당시 유럽 각 지역 차트 상위권에 올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코리아나는 이후에도 대전 엑스포 주제가 ‘그날은’(1993), 2002년 월드컵 유치 홍보곡 ‘위 아 원’(1996) 등 굵직한 국가 행사가 있을 때마다 앞장서 한국을 알렸다.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를 부른 코리아나가 환영 받으며 입국하는 모습. [중앙포토]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를 부른 코리아나가 환영 받으며 입국하는 모습. [중앙포토]

코리아나가 골든 디스크를 받는 모습. [중앙포토]

코리아나가 골든 디스크를 받는 모습. [중앙포토]

  
코리아나는 고인의 형 이승규씨, 여동생 이애숙씨, 사촌형수 홍화자씨로 구성된 가족그룹이다. 고인은 형 이승규씨와 함께 어린시절부터 재능을 보여 1960년대 서울의 미8군 무대에서 ‘전승남과 6남매'(전승남은 당시 이승규씨 예명)라는 팀으로 탭댄스 등 공연활동을 시작했다. 
형제는 이후 동남아와 중동을 시작으로 일찌감치 해외무대에 진출했고, 멤버가 조금씩 바뀌는 가운데 '코리안 플라워','파이브 핑거즈','아리랑 싱어즈'등의 팀이름으로 음악활동을 이어갔다. 
특히 코리아나의 전신인 '아리랑 싱어즈'는 1970년대 중반 데뷔앨범 '검은 눈동자'를 시작으로 유럽에서 본격적인 명성을 쌓았다. 1988년 '손에 손 잡고'의 인기와 함께 20여년만에 귀국하는 감격을 맛봤던 코리아나는 국내에서 2010년 조PD와 함께 '빅토리 2010'를 발표하기도 했다.  
코리아나의 2세들도 대중문화계에서 활동중이다. 이승규씨의 딸 클라라(이성민)는 2004년 모델로 데뷔해 가수ㆍ배우 등으로 활동 해왔다. 홍화자씨의 아들 김석원은 그룹 미스터파파를 결성해 Mnet ‘슈퍼스타K 5’에 출연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장지는 충북 음성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