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달걀을 맞았습니다, 간절히 하고픈 말 있었겠지요" [영상]

민심을 살피러 방문한 강원도 춘천에서 달걀을 맞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달걀을 투척한 이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오늘 춘천 중앙시장에서 계란을 얼굴에 맞았다”며 “경찰이 현장에서 몇 분을 연행해 조사했다고 한다. 저는 그분들을 처벌하지 말아 달라고 경찰에 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들로서는 간절히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이낙연 페이스북]

[사진 이낙연 페이스북]

 
이날 이 대표는 춘천시 식품산업 청년창업자 간담회를 마치고 중앙시장으로 이동하던 중  춘천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반대하는 '중도유적 지킴본부' 소속 50대 여성이 던진 날달걀에 얼굴을 맞았다.  
 
이 여성은 "레고랜드를 왜 허가해줬느냐"며 달걀을 세 차례 던졌다. 얼굴 오른편에 달걀을 맞은 이 대표는 얼굴 등에 묻은 달걀을 닦아낸 뒤 마스크를 새것으로 바꿔 착용하고 시장 방문 일정을 정상 소화했다.  
 
이 대표가 자리를 뜬 뒤 시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으나 여성이 던진 달걀에 맞은 이 대표의 지지자도 여성으로부터 사과를 받아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여성을 입건하지는 않았다. 달걀을 던져 맞힌 행위는 폭행죄에 해당해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다.
 
이 대표는 이날 “중도유적지킴이 본부 회원들께서 레고랜드 허가에 항의하셨다고 나중에 들었다”며 “문화재를 지키려는 열정과 탄식을 이해한다. 문화재 당국 및 지자체와 시민단체 등이 꽤 오랫동안 대화했다고 합니다만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