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강원도에 또 눈 내린다…최대 15㎝ 쌓일 듯

강원 영동과 산간에 많은 눈이 내린 뒤인 4일 평창군 대관령면 발왕산 정상이 눈으로 하얗게 물들어 있다. 용평리조트 제공

강원 영동과 산간에 많은 눈이 내린 뒤인 4일 평창군 대관령면 발왕산 정상이 눈으로 하얗게 물들어 있다. 용평리조트 제공

주말인 6일은 강원 영동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15㎝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나갈까말까]주말 날씨·미세먼지

기온도 다소 떨어지겠고, 동쪽 지역은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더 쌀쌀하게 느껴지겠다.
 

토요일-강원 영동 새벽~낮에 많은 눈

주말 날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주말 날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토요일인 6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흐리겠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에는 동풍이 유입되면서 비 또는 눈이 오겠다. 경남 동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6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눈이 강하게 내리겠다. 오후부터는 눈발이 차차 약화해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이 5~10㎝고, 많은 곳은 15㎝ 이상 쌓이는 곳도 있겠다.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북부 동해안은 1~5㎝다.
  
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강원 영동에 이미 매우 많은 눈이 내려 쌓여 있는 가운데, 내일 내리는 눈이 더해져 축사나 비닐하우스 붕괴 등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0~8도를 기록하겠고, 낮 최고기온은 0~16도로 전날보다 다소 낮겠다. 서울 등 백두대간 서쪽 지역에서는 한낮에 10~15도의 분포를 보이며 포근하겠으나, 동쪽 지역은 차가운 동풍의 영향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아 쌀쌀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에 대부분의 중서부 지역에서 대기 정체로 인해 높겠다. 경기 남부와 충청권은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으로 치솟겠다. 하지만, 오후부터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요일-흐리고 더 쌀쌀해요

주말 날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주말 날씨.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요일인 7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전날 눈은 대부분 그치겠지만, 강원 동해안에는 이날 새벽까지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5~5도, 낮 최고기온은 5~13도로 전날보다 다소 쌀쌀하게 느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경상권 해안에는 전날부터 바람이 8~16m/s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없는 청정한 하늘을 보이겠다.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