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윤리센터, 4월 말까지 학폭 집중 신고 기간 운영

지난해 8월 문을 연 스포츠윤리센터. [뉴스1]

지난해 8월 문을 연 스포츠윤리센터. [뉴스1]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는 5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스포츠 학교폭력 집중 상담·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스포츠 선수 중 학교폭력 피해자라면 누구나 상담, 신고할 수 있다"며 "이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발표한 학교 운동부 폭력근절 및 스포츠 인권 보호 체계 개선방안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누리집(www.k-sec.or.kr)과 이메일(with@k-sec.or.kr), 전화(1670-2876), 우편(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7, 9층 스포츠윤리센터) 등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난해 8월 체육인 인권 보호 및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한 전담 기구로 출범했다.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통합해 스포츠계 인권침해 신고를 일원화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