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대, KTSC 가정간편식 ‘뉴질랜드 미트파이’ 판매량 증가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관계사인 KTSC가 “코로나의 장기화로 인한 가정간편식(HMR) 제품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로 뉴질랜드 간편조리 제품을 출시하여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동 후 전자레인지에 4분만 조리하면 완성되는 미트파이는 수제 미트파이의 맛을 구현할 수 있으며 식사대용 혹은 간식으로 좋은 상품이다. 미트파이는 고기로 속을 채워 만든 파이로 뉴질랜드를 포함한 유럽과 호주, 미국, 캐나다 등의 지역에서 즐겨 먹는 음식이다.    
 
미트파이는 1981년 설립된 뉴질랜드 DAD’S PIES사에서 제조된 제품이며 다양한 종류의 미트파이를 선보이고 있다. 유럽 대형마트인 SAINSBURYS, TESCO, COSTCO 뉴질랜드 외 COSTCO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다. 뉴질랜드에서는 세계 2위의 석유 회사인 BP주유소 전체 에 공급되고 있으며, 학교 급식으로도 제공되고 있다.
 
스테이크&치즈, 앵거스 칠리 비프&치즈, 양고기&구운야채로 구성되며, HACCP(안전관리인증) 인증을 받았고 HALAL CERTIFIED(할랄) 인증을 받은 고기만 사용하고 있다. 일반 미트파이에는 소고기가 사용되고 있으며 다른 종류의 미트파이로는 양고기, 닭고기도 사용하고 있다.
 
뉴질랜드 미트파이는 KTSC가 독점 수입하여 판매하고 있다. 1978년 설립된 KTSC는 호텔과 프렌차이즈 등 전국 외식업체에 2000여종의 식자재를 공급하는 유통 기업이다. 서울 부산 등 전국 9곳에 지사와 물류창고가 있으며, 매출액이 약 2000억 원에 달한다. 국내 최고의 육가공 전문기업인 코빅푸드를 자회사로 운영하고 있다.  
 
이종길 KTSC 대표는 "보다 질 높은 각국의 소울푸드를 개발하는데 집중을 하고 있으며, 뉴질랜드 미트파이는 현지 그대로의 맛을 최대한 구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트파이는 KTS홈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