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4개월 남기고 사퇴, 尹 안타깝다"… "중수청 크게 걱정할 것 없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이같이 유감을 표했다 박장관은 이날 지역 평검사와 간담회를 하고자 광주를 찾았다. 프리랜서 장정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이같이 유감을 표했다 박장관은 이날 지역 평검사와 간담회를 하고자 광주를 찾았다. 프리랜서 장정필

 "임기를 지켜주셨으면 좋았겠는데 불과 4개월 남겨두고 사퇴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한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유감을 표했다. 박 장관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등에 대한 일선 검사의 의견 등을 청취하기 위해 이곳을 방문했다.  
 
박 장관은 "중수청 관련 법안은 아직 시한을 정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닌 걸로 알고 있고,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도 국민 공감을 얻는 것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하고 있다"며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도 했기 때문에 우리 검사들이 너무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중수청보다 더 중요한 건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수사권 개혁에 따른 제도 안착"이라며 "현재 두 달 정도 지났는데 구체적으로 검·경 간 사건 이첩 관계, 또 보완 수사 요구 관계 등등 현실이 어떤지 충분히 의견을 들어보고 제도적으로 안착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윤 총장은 중수청 설치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며 사퇴 의사를 밝혔고, 청와대는 이를 한 시간 만에 수리했다. 
 
박 장관의 현장 행보는 취임 후 이번이 5번째다. 그는 취임 첫날 서울동부구치소를 찾은 데 이어 인천지검과 인천공항 출입국외국인청, 남양주 산업단지, 대전호보관찰소와 대전고검을 잇달아 찾았다.
 
한편 박 장관은 광주고검 방문 전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박 장관은 묘역 방명록에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을 이루겠다"고 적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