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폭의혹' 수진 활동중단···뒤늦게 주목받는 서신애 그 에세이

배우 서신애. 일간스포츠

배우 서신애. 일간스포츠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교 폭력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하자 배우 서신애가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서신애는 4일 밤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며 “지나간 계절의 장면은 잊히지 않는다.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고 적었다.  
 
그러나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지라 그대들의 계절을 시새움 하게 되더라”고 고백한 서신애는 “빙판길을 녹일 수 없다면 부숴버리자. 그러자 참으로 길고 긴 겨울밤의 끝에 그동안 알 수 없던 햇살이 옅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 것 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마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서신애는 수진의 학교폭력 의혹의 피해자로 언급됐다. 서신애와 수진은 중학교 동창이다. 이와 관련해 수진은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 본 적도 없다. 이 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서신애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난해 발매된 빌리 아일리시의 노래 제목을 게재했다. 노래 가사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무엇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았겠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여자)아이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수진이 활동을 중단하고 당분간 팀은 5인 체제로 활동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수진의 학폭 의혹에 대해서는 여전히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신애는 지난해 에세이 『마음의 방향』을 출간한 작가다. 이 책에는 서신애가 과거 인간관계에서 아픔을 겪었던 일과 이를 극복하려는 자세를 담은 내용도 담겼다.  
 
서신애는 “수많은 인간관계에서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았든 누군가에게는 상처를 주고 피해를 주고 힘들게 해놓고 나는 그 결과로 행복을 얻었을 수도 있겠구나. 내가 기분 나쁠 일이라면 상대방 역시 기분 나쁠 일일 것이라는 배려 말이다. 나 역시 그런 사람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고 적었다.
다음은 서신애의 글 전문.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
나의 겨울은 혼자 만들어진 것이 아님에도 이겨내기 위해선 늘 혼자만의 조용한 싸움이 필요했다. 내 사람들을 만났고 미뤄왔던 일들을 하기 시작했다. 이따금 창백한 바람이 불어 금이 가긴 해도 이정도인 것만으로도 감사했다.

지나간 계절의 떠올림은 쉽지 않겠지만 보냈던 계절의 장면은 잊혀지지 않는다. 그 날의 온도, 그 날의 냄새, 그 날의 행동.. 아물지 못해 울컥 멱차오르는 기억들을 애써 묻으며 그대의 계절을 조용히 응원해볼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다.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이기적인지라 그럴 때마다 애써 녹인 눈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어버렸다.
그래서 엉망이 되어버린 나의 계절을 원망하기도 했다. 좀 더 이겨내기 위해 노력해 볼걸, 더 아무렇지 않게 행동해 볼걸.. 그럴수록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간사한지라 그대들의 계절을 시새움하게 되더라.

이토록 매서운 겨울은 아름답진 못해도 나의 매화는 추운 겨울의 기운 속에서 맑은 향기를 내었다. 이렇게 무너지기엔 내가 너무 가여웠다. 나의 계절에 햇살을 비춰 주는 사람들에게 미안했다.
나는 더이상 겨울에 머물러 있을 이유가 없다. 빙판길을 깨부시자. 녹일 수 없다면 부셔버리자.

그제야 참으로 길고 긴 겨울밤의 끝에 그동안 알 수 없던 햇살이 옅게 느껴졌다. 주변을 살피니 아직은 날카로운 바람이 흩날려도 녹았던 눈으로 인해 질척이던 땅이 조금씩 굳기 시작한다. 이제 곧 어린 봄의 새싹이 돋아나겠지.

어디선가 여전히 아픈 겨울을 보내고 있을 당신에게 보잘 것 없는 나 역시 당신을 위해 자그만한 햇살을 비추고 있다는 걸 알아주길. 당신도 참으로 가슴 저리게 찬란한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기에.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