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플레이션 우려 간과 안 돼” 기획재정부 또 경고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농축산물 가격이 오르고 유가가 회복하며 인플레이션(고물가) 우려를 높이고 있다. 급격한 물가 상승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인플레이션 위험에 대한 대응은 강화해야 한다는 게 정부의 진단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나타난 글로벌 유동성 증가와 원유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 인플레이션 위험 요인이 도처에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백신 효과에 따른 총수요 압력까지 고려할 때 인플레이션 우려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물가 관련 회의에서 김 차관이 인플레이션 우려를 언급한 것은 올 들어 세 번째다.
 
최근 소비자물가는 상승 폭을 점차 키우고 있다. 지난해 연간 0.5% 오른 소비자물가는 올해 1월 전년 동월 대비 0.6%, 지난달에는 1.1% 상승했다.
 
다만 김 차관은 “농축산물 수급 여건 악화와 석유류 가격 상승 등 공급 측 충격이 물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고 코로나19 상황이 마무리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물가 급등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앞서 정부는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1%로 전망했다.
 
정부로서는 서민이 체감하는 장바구니 물가가 가장 큰 고민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달걀값은 한 판(30개)에 전년 대비 45.3% 급등한 7664원(4일 기준)을 기록했다. 소매가격을 기준으로 마늘(전년 대비 48.8%), 양파(42.3%) 등 채소류와 쌀(15.7%) 가격도 올라 가계 부담을 키우고 있다. 김 차관은 “최근 높은 가격이 지속되는 품목을 중심으로 수입 확대, 정부 비축・방출 확대 등의 대책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