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나 안 만나줘?" 모태솔로 한 품은 20대, 트럭돌진 26명 사상

지난 2018년 4월 캐나다 토론토 한 번화가에서 한 시민이 미나시안의 트럭 돌진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018년 4월 캐나다 토론토 한 번화가에서 한 시민이 미나시안의 트럭 돌진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여성들이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 것에 한을 품어 군중에 차량을 돌진해 26명의 사상자를 낸 20대 모태 솔로 캐나다 남성이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ABC방송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2018년 4월 토론토 북부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으로 트럭을 몰아 10명을 숨지게 하고 16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A씨(28)에게 3일(현지시간) 유죄를 선고했다. 
 
이번 사고로 한국인 유학생 1명을 포함해 40대 요리사, 캐나다 국적 학생 등 한국계 3명과 94세 노인, 미혼모 스리랑카인 등이 사망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여성들이 자신과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평소 여러 여성혐오 사이트에도 가입해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특히 자신을 인셀(incel·비자발적 독신자)이라고 칭했다고 한다.
 
A씨의 변호인은 그가 자폐증을 앓고 있다면서 심신상실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