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시범경기 2경기 만에 첫 안타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이 시범경기 첫 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서 1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올렸다.
 
1회 초 상대 선발 마에다 겐타를 상대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잘 맞은 타구였으나 상대 시프트에 걸렸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바뀐 투수 한셀 로블레스의 높은 체인지업을 받아쳐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최지만은 얀디 디아즈의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최지만은 4회 볼넷을 얻은 뒤 대주자 돌턴 켈리와 교체됐다.
 
무릎 통증 때문에 늦게 시범경기에 출전한 최지만은 외야 수비까지 소화해내며 건강을 증명했다. 두 경기에 출전한 최지만의 성적은 3타수 1안타다. 탬파베이는 미네소타를 5-2로 이겼다.
 
한편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시범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기록은 4타수 무안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배지환은 로드플로 카스트로의 2루타 때 홈까지 파고들었으나 아웃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