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라도나 딸 “아버지 사망은 의료과실” 시위 예고

나폴리 시절 마라도나의 모습을 그린 벽화 옆을 지나는 이탈리아 축구팬. [EPA=연합뉴스]

나폴리 시절 마라도나의 모습을 그린 벽화 옆을 지나는 이탈리아 축구팬. [EPA=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심장마비로 사망한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와 관련해 딸 지안니나가 “죽음의 원인이 의료 과실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밝히기 위한 시위를 기획하면서 축구팬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미국 ESPN은 5일 “마라도나 사망의 결정적 원인이 의료 과실에 있다고 믿는 이들이 가두시위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안니나가 앞장서서 팬들에게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에고를 위한 정의’로 이름 붙여진 이 시위는 현지시간으로 1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오벨리스크에서 열릴 예정이다.
 
마라도나의 사인을 밝히기 위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딸 지안니나. [로이터=연합뉴스]

마라도나의 사인을 밝히기 위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딸 지안니나. [로이터=연합뉴스]

 
시위 주최측은 마라도나가 사실상 (의료진의 과실에 의해) 죽임을 당했으며,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지안니나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시위 일정을 안내하는 글을 게시한 뒤 “제발 여기서 보자! 진실은 결국 밝혀진다”고 썼다.
 
마라도나는 지난해 11월 경막하혈종(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병)으로 뇌 수술을 받았다. 이후 8일 만에 퇴원해 집에서 요양하던 중 같은 달 25일 심장마비를 일으켜 세상을 떠났다. 당시 마라도나의 주치의가 자리를 비우는 등 적절한 응급 조치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의료 사고 여부가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아르헨티나 경찰은 마라도나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 등 관련자를 과실치사 혐의로 수사 중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