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코로나 신규확진 이틀째 1000명대…수도권 긴급사태 연장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 1000명대를 기록했다.
 
5일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170명이다.
 
지난 3일 1244명에 이어 이틀째 1000명대였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3만 7429명으로 늘었으며, 사망자는 전날 67명 늘어 8156명이 됐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감염증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잇따라 열고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에 발령 중인 긴급사태의 연장을 결정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전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국민의 생명과 삶을 지키기 위해 2주 정도 연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연장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 시한이 21일까지로 2주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