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아공 농장 악어떼 탈출…"중급 위험, 현재까지 27마리 포획"

빅토리아나일 강둑에 있는 악어 한 마리.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AFP=연합뉴스

빅토리아나일 강둑에 있는 악어 한 마리.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AFP=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농장에 사육 중이던 악어들이 탈출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3일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주의 한 농장에서 정확한 수를 알 수 없는 악어들이 인근 강으로 탈출했다.
 
탈출한 악어들은 아프리카에 널리 서식하는 나일악어(Nile crocodile)로, 길이가 1.2~1.5m에 이른다고 당국 관계자는 설명했다. 가죽 제품을 위해 사육되는 악어는 평균 5m까지 자랄 수 있으며, 성인 수컷의 경우 몸무게가 0.5t 이상이다.
 
경찰과 지역 농장주, 당국 관계자들은 전담팀을 구성해 악어 추적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밤샘 순찰 등을 통해서 현재까지 27마리의 악어를 포획했고, 함정 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있다.
 
주 정부 대변인은 “탈출한 악어들은 정기적으로 먹이를 먹는 데 익숙하고 사냥을 하지는 않아 중급 정도의 위험도가 있다”면서도 “야생적이고 본능적인 동물”이라며 강 주변에서 피할 것을 당부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