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광주서 검사 간담회…윤석열 사퇴 언급 있을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경기 과천정부청사에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경기 과천정부청사에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를 방문해서 검사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 사의를 밝힌 가운데 이에 대한 언급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이날 정오께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해 간부들과 오찬을 가진 뒤 평검사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검사들로부터 수사·기소 분리,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 등 여권이 추진하는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질의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윤 총장에 대한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지난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검수완박에 대해 ‘부패완판(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한다)’이라며 작심 비판한 뒤 전날 사의를 밝혔다. 이에 박 장관은 “안타까운 마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달 10일 인천지검을 찾아 검사 및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일선 검찰청 방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대전고검을 찾았는데,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은 ‘현안 수사가 있다’며 방문하지 않았다.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이날 박 장관은 검사 간담회 후 목포로 이동해 범죄 피해자 트라우마 통합지원 기관인 스마일센터 개소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