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구리 겨울잠 깨는 '경칩'…낮 기온 15도 안팎으로 포근

포근한 날씨를 보인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부산 수영구 망미동 배화학교 정문에 벚나무가 연분홍 꽃망울을 터트려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포근한 날씨를 보인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부산 수영구 망미동 배화학교 정문에 벚나무가 연분홍 꽃망울을 터트려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개구리가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절기 '경칩'인 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15도 안팎을 기록하는 등 포근하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9도로 예보됐다. 서울 1도, 인천 2도, 수원 0도, 춘천 -2도, 강릉 2도, 청주 2도, 대전 2도, 세종 1도, 전주 3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9도, 울산 8도, 창원 7도, 제주 1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5도 이상 오른 12∼19도로 예보됐다. 특히 서울 16도, 대전 18도, 광주는 19도까지 오르는 등 일교차가 매우 크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으나 남부지방은 비가 그친 뒤에도 구름이 많겠다. 전남 동부 남해안과 경북 남부 내륙·경남 내륙·제주는 새벽까지, 경상 동해안은 오전까지 흐리고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제주가 10∼40㎜, 충북 남부·남부지방이 5∼20㎜, 충남 남부·충북 북부·경북 북부·울릉도·독도가 5㎜ 미만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세종·충북·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서울과 대구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는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1.5m, 남해 0.5∼3.5m로 예상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