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1시간 만에 사의 수용…45분 뒤엔 신현수 교체

4일 브리핑 중 자리를 바꾸는 신현수 전 민정수석(오른쪽)과 김진국 신임 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4일 브리핑 중 자리를 바꾸는 신현수 전 민정수석(오른쪽)과 김진국 신임 수석.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동시에 윤 총장과의 사실상 유일한 소통 채널이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 민정수석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청와대, 대비한 듯 2시간 새 정리
여권에선 “문 대통령의 정면대응”
후임 민정수석에 김진국 임명
비검찰…감사원 출신으론 3번째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3시15분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짧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이 오후 2시 사의를 표명한 지 1시간여 만에 나온 공식 브리핑이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사표 수리 과정에 대해 “법무부에 윤 총장이 제출한 사표가 접수됐고, 사표 수리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행정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후임 임명도 법에 정해진 관련 절차를 밟아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정 수석은 45분 뒤인 오후 4시 재차 브리핑을 열어 신 수석의 후임에 김진국 감사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검찰총장 사퇴에서 청와대 민정수석 교체까지 진행되는 데 2시간밖에 걸리지 않았다. 사실상 청와대가 윤 총장 사퇴에 대비하고 있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청와대 사정에 밝은 여권 관계자는 “거취가 애매하던 신 수석까지 신속히 교체한 것은 윤 총장의 일방적 사퇴 선언에 따른 문 대통령의 정면대응 차원으로 이해된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애초에 신 수석을 기용한 의도가 윤 총장을 관리하기 위한 것임이 확인된 셈”이라며 “윤 총장이 떠나버렸기 때문에 신 수석의 용도 역시 공식 폐기됐음을 선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신 수석의 후임으로 또다시 비(非)검찰 출신을 임명했다. 신임 김진국 수석은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때 문 대통령이 이끌던 민정수석실의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감사원 감사위원을 맡아 왔다. 현 정부에서 임명된 5명의 민정수석 중 감사원 출신은 김조원·김종호 전 수석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여권에선 비검찰 출신 민정수석이 재등장한 배경에 대해 “문 대통령이 다시 검찰을 ‘개혁 대상’으로 공식화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그런 차원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한 ‘반(反)윤석열’ 진영을 대표하는 인사가 차기 검찰총장에 지명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2019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여권과 윤 총장의 충돌을 청와대가 매끄럽게 제어하지 못하고 결국 파국을 맞게 되면서 문 대통령도 적잖은 상처를 받게 됐다. 여권의 한 핵심 인사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총장에 대한 임면권 행사가 아니라 윤 총장을 붙들던 청와대와 문 대통령이 역으로 사퇴를 통보받은 모양새가 됐다”며 “결과적으로 ‘추미애·윤석열 갈등’ 국면에서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거취를 직접 정리하지 못한 데서 비롯한 ‘참사’”라고 했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도 “앞으로 검찰 조직에 청와대의 영(令)이 서겠느냐”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동력이 상당 부분 상실될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우려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