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H 직원이 땅 산 뒤 신도시 발표…익명 제보자가 지번까지 알려줬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폭로가 익명의 제보 전화 한 통에서 시작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LH 의혹을 폭로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소속 서성민 변호사는 4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익명의 제보자가 전화를 걸어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 LH 직원들이 토지를 매입한 거로 알고 있는데, 신도시 발표가 나서 놀랐다. 확인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제보 전화는  국토교통부가 광명·시흥 지구를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했던 지난달 24일 오후 걸려왔다.
 

투기 의혹 폭로한 민변·참여연대
“문제 토지, 밝혀진 것의 최소 10배”

서 변호사는 “제보자는 자신이 누군지, 어디 소속인지 밝히지 않았다”며 “처음엔 뭔가 싶었는데 구체적인 지번까지 몇 개 알려줘서 조사에 착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변과 참여연대가 이 정보를 바탕으로 해당 지역의 토지대장 등을 확인한 결과 LH 직원 여러 명이 해당 토지 지분을 나눠 매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김태근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제보받은 이후) 하루 동안 주변 필지를 추가로 확인해본 결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10여명의 LH 직원과 그 배우자들이 총 10개의 필지, 2만3028㎡(7000평)의 토지를 100억원에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 민변·참여연대에는 문제가 된 광명·시흥 지구 1271만㎡(384만평) 내 토지 매입과 관련된 제보가 속속 들어오고 있다. 서 변호사는 “저희가 살펴본 건 전체의 5.5%(7000평) 정도인데 나머지 94.5% 내 필지에 대해 추가 제보가 접수되고 있다. 전체를 조사할 경우 문제가 있는 토지가 현재 밝혀진 것의 최소 10배에 이를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