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사퇴한 尹에 보궐 도움 요청? 아직은 도리 아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서 승리한 오세훈 후보는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선거 역할론에 대해 "선거에 관여할 것을 부탁드리는 것은 아직까지는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4일 JTBC뉴스룸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정권 말기 검찰 수사의 칼끝이 본인들에게 조여오는 것을 막으려는 시도를 무리하게 했다"며 "그러다 보니 당초에 없었던 수사청 신설 입법안까지 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온몸을 다해서 막으려고 하다가 여의치 않으니 사퇴를 한 것으로 본다"며 "검찰총장직을 유지하면서 최대한 정권의 잘못된 방향을 막았으면 좋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든다"고 덧붙였다.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꽃다발을 들고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경록 기자

4일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꽃다발을 들고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김경록 기자

 
오 후보는 야권 단일화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단일화 방법은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늘(4일) 당의 후보가 된 만큼 당과 충분히 상의해서 단일화가 꼭 될 수 있도록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마하면 출마를 포기하겠다'던 오 후보의 '조건부 출마선언'에 대해 입장을 묻자, 오 후보는 "이제 한 공당의, 제1야당의 후보가 된 만큼 그때 그 제안을 유지하기는 어렵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만나 최대한 함께 마음을 모으겠다"고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