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에너지솔루션, GM과 美 2번째 배터리공장 검토

GM의 전기차 배터리 플랫폼 '얼티움'. [사진=GM 제공]

GM의 전기차 배터리 플랫폼 '얼티움'. [사진=GM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해 미국에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미국 테네시 지역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추가로 건립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다만, 최종 입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WSJ은 덧붙였다. GM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 결정이 내려질 수 있다"고 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오하이오주(州) 북동부에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투자금만 23억 달러(약 2조7000억원)에 달한다. 이 공장은 2022년께 본격적으로 가동해 GM에 자동차용 배터리를 납품하게 된다.
 
GM은 2035년부터 내연기관 대신 전기자동차만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2025년까지 적어도 전기차 30종을 출시하고, 미국 시장에 출시할 자동차 중 40%를 전기차로 채운다는 포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