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부동산 투기 조사 세종시도 포함해야”

투기 의혹 제기된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 연합뉴스

투기 의혹 제기된 재활용사업장 인근 토지. 연합뉴스

정의당 세종시당은 4일 논평을 통해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로 시작된 정부 전수조사에 세종시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당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미명 하에 벌어지는 세종시 도시개발은 부동산 투기행위에 매우 적합한 지역”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정의당은 “지난해 세종시 시의원 일부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시민들의 큰 공분을 샀다”면서 “현재 이들은 아직도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고 더 심각한 것은 일부 공직자들도 이에 편성해 적극적으로 투기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세종시지역을 대상으로 관련 선출직 공직자와 직무 관련성이 높은 중앙‧지방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하라”고 거듭 요청했다.
 
시당은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진상을 조사하고 공직자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 지역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과하며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