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폭 논란 수진, 활동 중단 "다툼은 했으나 폭력은 없었다"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수진이 활동을 전면 중단한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4일 "현재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이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이 학창시절 금품을 갈취하는 등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잇따라 등장했다.
 
소속사는 이날 “학교, 선생님과 다수의 동창생 등 주변인들에게 당시 정황에 대해 확인한 결과 앞서 밝힌 바와 같이 유선상으로 다툼을 한 것은 맞으나 그 이외의 게시글 작성자들이 주장하는 폭력 등에 대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게시글 작성자 및 대리인이 아닌 당사자 간의 대면 만남을 제안했습니다만 모든 분께서 이를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와 당사자 간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후 당사자 간 대면 만남을 원할 경우 언제든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수진과 관련한 사안으로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관련된 모든 분들의 입장에서 억울하게 피해를 입는 사람이 생기지 않도록 본 사안의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목적의 인신공격성 악플 및 허위 사실이 확인된 사안들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